저축은행중앙회 임직원 및 ESG 경영위원회가 ‘저축은행 사회공헌활동의 날’을 기념해 다양한 봉사활동을 하고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저축은행중앙회)
저축은행중앙회 임직원 및 ESG 경영위원회가 ‘저축은행 사회공헌활동의 날’을 기념해 다양한 봉사활동을 하고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저축은행중앙회)

저축은행중앙회가 업계 창립 50주년을 맞아 ‘저축은행 사회공헌활동의 날’을 지정하고, 소외된 이웃을 위한 다양한 봉사활동 시간을 가졌다고 23일 밝혔다.

중앙회는 기부금 5000만원을 장애인 재활 및 자립 지원 단체인 푸르메재단에 기부하고, 경기도 여주에 위치한 스마트농장 ‘푸르메소셜팜’에서 봉사활동을 펼쳤다. 기부금은 저축은행 임직원 및 일반인 5만5000명이 참여한 ‘그린워킹 기부챌린지’를 통해 조성됐다.

이날 행사에는 오화경 중앙회장, 임진구 SBI저축은행 대표 등 ESG경영 위원을 비롯한 중앙회 임직원 30여명이 참여해 푸르메소셜팜에서 발달장애인들의 농작물 재배를 돕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또 전국 저축은행에서도 지역별로 일제히 봉사단체에 기부금을 전달하고 현장을 찾아 봉사활동을 했다.

오화경 중앙회장은 “올해는 저축은행 창립 5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로 지금까지 국민의 도움으로 성장한 만큼, 이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업계 모두가 참여하는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게 됐다. 향후에도 매년 사회공헌활동의 날에 전국 저축은행과 함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외계층 등에 대한 지원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가겠다”라며 “나아갈 100년도 국민과 어려운 이웃과 함께 할 것을 약속 드린다”라고 말했다.

대한금융신문 정태현 기자 jth@kbanker.co.kr

저작권자 © 대한금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